HOME > 커뮤니티 > 소감게시판
[장기기증] 장기 기증,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
2017-12-01 09:48 47
http://lovejanggi.or.kr/BlueAD/board.php?bbs_id=jg_feel&bbs_no=16&mode=view [주소복사]

근래 일부 병원에서 장기를 기증한 유가족에 대한 예우가 엉망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비난·분노·자괴감 가득한 반응들을 보며 뇌사 장기 기증의 전 과정을 중재하는 코디네이터 간호사로서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 일전에도 비슷한 보도 이후 무려 1000여명이 장기 기증 서약을 취소했다고 한다. 이는 지난해 장기 기증자 수의 두 배에 해당한다. 김수환 추기경이 생전에 각막을 기증한 사실이 알려져 장기 기증 희망자가 역대 최고에 달했던 때와는 상반된 형국이다. 장기 기증은 이렇게 사회적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기증 후 예우에 소홀했던 의료 기관과 관계자들은 철저히 반성해야 한다.

2016년 기준 우리나라의 이식 대기자는 2만9240명인 데 비해 생체 및 뇌사자로부터 기증된 장기는 4592건으로 크게 부족하다. 일부 병원의 잘못된 관리가 전체 병원의 일로 비쳐 기증 희망자가 감소할까 걱정이다. 장기 기증 현장에서 의료진은 생을 마감하는 뇌사자에 대한 안타까움, 어렵게 기증을 결심해준 유가족, 그리고 애타게 기다리던 장기를 받게 될 수혜자를 생각하며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한다.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고인에 대한 예우와 더불어 어떻게 하면 유가족이 죄책감 없이 따뜻한 이별을 할 수 있을지를 늘 고민해왔다.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를 예로 들면, 기증자에 대한 예우로 코디네이터가 수술 전에 의료진과 이런 기도문을 읽는다. "잠시 후면 ○○○님은 소중한 몸을 아픈 이를 위해 내어주고 세상을 떠나게 될 것이지만, 그의 선한 뜻을 기억해주시고 함께 해주십시오." 비록 아픔을 느끼지 못하는 뇌사 환자이지만 의료진은 "더 이상 고통받지 않게 마취를 잘해달라"고 부탁하는 유가족의 마음을 늘 가슴에 새긴다. 코디네이터는 수술 과정을 함께 하고, 장기 구득(求得)을 마치면 흰 시트로 덮인 시신 위에 하얀 국화를 놓는다. 단계마다 유가족에게 설명해서 긴 과정에서 생기는 불안감과 답답함을 덜어 드리려고 애쓴다.

뇌사자 수술은 주로 한밤에 이루어진다. 수술이 끝나가는 새벽이 오면 코디네이터는 더 바빠진다. 환자와의 이별을 위한 일들 때문이다. 또 한 번 고별 기도를 바치고 영안실까지 동행한다. 거기서 유가족의 화장장 예약 등을 돕는다. 장례식장이 멀면 수시(收屍)를 마친 고인을 모시고 가서 유족에게 인도한다. 추모 행사도 해마다 연다. 나중에 장례를 잘 치렀다고, 기증자 생일이라고, 기증하게 도와줘 감사하다는 유가족의 전화를 받을 때마다 가슴이 뭉클해진다. 아들의 기일에 맞춰 소액이지만 기부를 이어가는 어머니도 보았다. 이렇게 생명을 나누는 다리가 되었음에 보람과 감사를 느끼기도 한다.

뇌사자가 장기를 기증하면 유족은 소정의 진료비와 장례비를 지원받는다. 기증 비용은 과거에는 수혜자들이 분담했지만, 지난 7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국가가 지원한다. 지난 9월에는 국가가 기증자 및 유족에 대해 추모·예우 사업을 하는 법률도 제정됐다. 앞으로는 기증자 가족을 위한 국가 차원의 사후 서비스도 확대되어야 할 것이다. 장기 기증은 인간이 타인에게 베풀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사랑이다. 유가족이 자부심을 갖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 비 온 후 땅이 굳어진다고 했다. 생명 나눔의 꽃이 더욱 만발하기를 기대한다.

 

김해정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운영팀장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30/2017113003615.html

IP : 162.158.59.xxx

  로그인 하신후 코멘트 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