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홍보센터 > 장기기증뉴스
[신문] 간이식 받아 새 삶 살던 60대, 다시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2019-10-10 10:01 6
 고 이건창님.jpg (0.16M) 1

6년 전 뇌사자로부터 간을 기증받아 새로운 삶을 살던 60대가 뇌사에 빠지자 간을 다른 사람에게 재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에 사는 이건창(62·사진)씨는 지난달 24일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려진 후 뇌사 상태에 빠졌고 결국 지난 1일 이식받았던 간을 재기증하고 숨을 거뒀다.

40대부터 간염으로 고생하던 이씨는 2012년 급격히 건강이 악화하기 시작했다. 이후 몸을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안 좋아졌지만 2013년 9월 기적처럼 뇌사자로부터 간을 이식받고 건강을 되찾았다. 기증자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던 그는 이듬해 아내와 함께 수술을 받은 병원에서 장기기증희망등록을 했다. 기증원에 따르면 이씨는 “지금 내가 살아 있는 이유도 누군가 나에게 기증을 해줬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나도 생명나눔에 동참하고 싶어 기증희망 서약서를 작성했다”고 자식들에게 얘기하고는 했다.

이씨는 최근 신장 기능이 떨어지면서 올해 7월부터 혈액투석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달 집에서 쓰러진 뒤 뇌사 상태에 빠지며 회복하지 못했고 결국 가족들은 이씨의 평소 바람대로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이씨는 서울시립용미리 공원묘지에 안장됐다.  

이씨의 가족은 “6년 전에 이식을 받지 못하면 죽는다는 말을 듣고 간절히 기도하던 순간을 겪었기에 누군가도 절실히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누군가로부터 받은 장기가 또 다른 누군가에게 가는 것이기에 남편에게 기증해주신 분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받으신 분도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기증은 누군가에게 대가 없이 주는 것이기에 나 또한 받을 수도 있는 소중한 나눔”이라며 “이씨를 통해 알 수 있듯이 기증은 나를 살리기도 하고 남도 살릴 수도 있는 숭고한 나눔”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PFYD8T9M

 

IP : 162.158.118.xx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