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홍보센터 > 장기기증뉴스
[신문] "동생 일부라도 살길…" 현수막 달다 추락 뇌사자 장기 기증
2020-11-13 11:58 18
지난달 30일 부산의 한 특급호텔에서 현수막을 설치하는 도중 6m 높이에서 추락해 뇌사 상태에 빠진 A씨(39) 가족이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A씨의 친형인 손모(41)씨는 10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동생의 일부분이라도 살아서 다른 사람들에게 새 생명을 주자는 생각으로 어렵게 결정했다”며 “동생의 신장, 간, 콩팥을 기증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흉부외과 전문의인 손씨는 “평소 폐이식 수술을 하면서 장기이식의 숭고함을 마음으로 느껴왔다”며 “동생이 안타까운 사고로 장기이식을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이렇게나마 동생의 죽음이 기억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의료진이 A씨에 대한 뇌파 검사를 10일과 11일 두 차례 실시한 뒤 오는 12일 뇌사판정위원회에서 사망 진단을 내리면 장기이식 적출 수술이 진행된다. A씨의 장례는 수술이 끝난 뒤 오는 13일 진행될 예정이다. 

[출처: 중앙일보] "동생 일부라도 살길…" 현수막 달다 추락 뇌사자 장기 기증
 
IP : 172.68.146.xx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