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홍보센터 > 장기기증뉴스
[신문] [월드피플+] “동생 심장 소리가…” 장기기증 가족과 수혜자의 만남
2019-05-02 11:14 67
 존 수미.jpg (0.15M) 0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소속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홈구장인 부시스타디움에 특별한 사람들이 모여 고인을 추모하고 새로운 삶을 얻은 사람들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그리고 한 가족은 이날 처음 본 한 남성의 가슴에 귀를 가져다대고는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지난 30일 CNN 등 현지언론은 행사장에서 우연히 만난 장기기증자 가족과 수혜자의 가슴 따뜻한 사연을 전했다.

이날 처음 본 사람들을 끌어안고 함께 눈물을 흘린 장기수혜자는 존 수미(65), 그리고 처음 본 사람들은 장기기증자의 가족이다. 가슴 아프면서도 감동적인 사연은 이렇다. 

지난 2016년 당시 21세의 청년인 일리노이 주 출신의 도너반 벌저는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그러나 황망하게 떠난 그의 죽음은 헛되지 않았다. 생전의 바람에 따라 장기가 모두 기증돼 이렇게 그는 여러 사람을 살리고 떠났다. 이중 도너반의 심장을 받은 수혜자가 바로 존 수미다. 심장병으로 5년 간이나 투병 중이었던 그는 도너반의 심장으로 새로운 삶을 기회를 얻었다. 

이날 장기기증자와 수혜자 가족이 만나게 된 사연은 우연이었다. 과거 도너반의 심장을 받은 후 건강을 찾은 존 수미는 그 가족에게 감사의 편지를 남겼다.  


▲ 녹색 티셔츠를 입은 도너반의 가족과 존 수미 가족



존 수미는 "규정에 따라 내 이름도 밝힐 수 없었지만 너무나 감사한 마음에 편지를 보냈다"면서 "몇 달 후 장기기증자 가족으로부터 도너반의 생전 사진 2장이 답장으로 왔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존 수미는 사진으로나마 자신의 은인을 알 수 있었고 또 그렇게 고마운 심정을 가슴으로 전했다.     

그리고 지난달 28일 존 수미는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부시스타디움을 찾아 장기이식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던 가운데 존 수미의 딸은 정말 우연히 장기기증자인 도너반의 가족을 발견했다. 

도너반의 가족이 그의 사진을 프린트한 티셔츠를 입고 참석해 존의 딸이 이를 알아본 것. 이렇게 두 가족은 뜻하지 않았던 만남을 가졌고 곧 주위는 울음바다가 됐다. 

존 수미는 "정말 장기기증자 가족을 직접 만나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었다"면서 "우연히 만난 순간은 정말 마법같았고 이제부터 우리 모두는 가족"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도너반의 누이인 로쉬는 "동생의 심장이 그의 가슴에서 힘차게 뛰었다"면서 "이런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 도너반이 이런 식으로 우리를 만나게 해준 것 같다"며 고개를 떨궜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501601008&wlog_tag3=naver#csidx69fec3d289b62c6a6821ce2f62fdbaf

IP : 172.68.47.xx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