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홍보센터 > 장기기증뉴스
[신문] 신장과 간 2번 장기기증…‘더블 도너’ 여성의 감동 사연
2019-05-09 10:06 62
 브랜디 손턴.jpg (0.10M) 1

2년 전,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신장을 기증했던 한 여성이 이제 한 아이에게 간 일부를 기증한다고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른바 ‘더블 도너’(Double Donor)로 불리는 이중 기증자가 돼 화제를 모은 여성은 콜로라도주(州) 이리에 있는 레드호크 초등학교의 보건행정사무원 브랜디 손턴이다. 경찰관 남편과의 사이에 두 딸을 둔 어머니이기도 한 그녀가 장기기증에 관심을 둔 계기는 과거 아이 돌보미로 일할 때 맡은 한 여자아이가 폐 이식을 기다리던 끝에 세상을 떠나는 모습을 본 것이 이유였다. 

이에 대해 손턴은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이가 살려면 폐를 이식받아야만 했는데 마땅한 기증자가 없어 계속 병원에서 기다리기만 했던 모습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 그렇게 아이가 세상을 떠나고 몇 년이 지나 페이스북에서 우연히 같은 주(콜로라도) 롱몬트의 한 여성이 신장 기증자를 애타게 찾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면서 “처음에는 그냥 보고 넘겼지만 그 후로 여성의 이야기가 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아 무언가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리하여 그녀는 신장이식 대기자들과 기증 희망자들을 모아 ‘매칭’을 통해 기증 적합성을 높이는 한 신장 교환이식 프로그램을 알게 됐고 기증자 등록 절차까지 마쳤다. 

그런데 그녀의 신장은 롱몬트 여성에게 맞지 않지만 오하이오주(州)의 한 남성에게 맞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녀는 곧바로 추가적인 검사까지 마치고 얼마 뒤 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때가 2017년 3월 중이었다. 하지만 그 후 그녀가 처음 신장이식을 결심하게 해줬던 롱몬트 여성은 안타깝게도 적합 기증자를 찾지 못해 끝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그 때문인지 손턴은 마음 속에 자신이 무언가 더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말한다. 이에 그녀는 다시 기증자가 되기 위한 검사를 받고 간 일부만 기증하는 것은 괜찮다는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그녀가 간 일부를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보여도 많은 병원에서 한 번 신장을 기증한 사람이 다시 간 일부를 기증하는 수술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장기간에 걸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그녀 역시 “미국 안에서도 더블 도너는 10명도 채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던 어느 날, 몇 주 뒤 콜로라도 아동병원에 입원하게 되는 한 남자아이가 간 일부를 이식받아도 괜찮다는 소식과 함께 기증 의사를 묻는 전화가 그녀에게 걸려왔다.

▲ 브랜디 손턴과 아이의 간 이식 수술은 2일(현지시간)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폭스 덴버)

이에 대해 그녀는 “아기는 몸 상태가 많이 약해져 있어 죽은 사람의 간 기증을 기다리는 선택 사항은 없다고 했다. 내가 유일한 적합자인데 안 된다고 말하면 아기는 어떻게 될까”라면서 “고민 따위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내 직장인 학교가 여름방학에 들어가는 5월 29일 수술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아이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 날짜가 2일로 바뀌게 됐다”고 덧붙였다.  

▲ 브랜디 손턴은 이번 간 이식 수술로 약 1개월 간 결근하면서 급여가 나오지 않아 생활비 등의 명목으로 크라우드펀딩 사이트를 통해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사진=고펀드미 캡처)

또한 그녀는 두 딸은 물론 남편도 내 기증 의사를 지지하고 있지만, 이번 수술은 가족의료휴가법(FMLA)이 적용되지 않아 학교에 결근하는 약 1개월 동안 급여가 나오지 않는다면서 이 때문에 고펀드미(크라우드펀딩 사이트)를 통해 생활비 등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녀는 “낯선 사람에게 장기를 기증하는 건 미친 짓”이라거나 “딸에게 신장이 필요해지면 어떻게 할 거냐?”와 같이 말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면 기증자가 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수술은 불안하고 위험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지만, 이것은 내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내 간 일부를 받는 남자 아기는 태어나면서부터 계속 아팠다. 수술 뒤 내가 회복하는 데 필요한 기간은 단 12주이므로 아이의 목숨을 구할 수 있다면 무슨 일이든 참을 수 있다”면서 “내 간의 일부가 아이 몸속에서 건강하게 살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수술에서 회복하면 다음에는 골수 기증을 알아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503601005&wlog_tag3=daum#csidxcef84c57575b6b8b882cbb972134f92

IP : 108.162.226.xxx